top
  • rank[레벨:35]박상수
  • rank[레벨:29]이민주
  • rank[레벨:26]그레이트티처님
  • rank[레벨:26]
  • rank[레벨:24]스파르탄
  • rank[레벨:21]한채은
  • rank[레벨:21]조지현
  • rank[레벨:21]김민석
  • rank [레벨:20]갈갈882
  • rank[레벨:20]111

파워풀하이튜닝 회원님들이 자유롭게 얘기하는 게시판 입니다.

조회 44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가을이 주는

 

한 잔의 따스한 커피의 향내를 맡는데

잊어버린 고향 열차의 기적 소리가

마음 속에서 울리고 있다.

 

이 가을에 고독이면서 의미있는,

외로움이면서도 그리움인 결실로

이어졌으면 좋으리라.

 

귀뚜라미는 울어대고 달빛은 차가움속에

별들은 옹기종기 모여 빛날 것이다.

 

농부들이여! 당신들이 이땅의 주인이로소이다.

이제 가을은 점점 깊어갈 것이다.

 

무지개마저 잃어버린 도시의 하늘보다

황금들녘 땀 흘리는 농부들에게

이 가을이 풍요로웠으면 좋겠다.

 

이 가을은 이 땅의 주인인 농부들,

시련을 이겨내는 사람들에게

하늘과 땅의 모든 축복이 쏟아졌으면 얼마나 좋겠는가?

 

지난 여름날 그리고 쏟아졌던 비.

여름은 비 그 자체였다.

 

시인은 가을에 시를 쓸 것이고, 연인들은 사랑의 열매를 맺고,

사색가의 좋은 명상은 가을 하늘의 구름처럼 떠오를 것이다.

 

가을이 와서 바람이 되는 날, 가을이 와서 낙엽이 되는 날,

온 하늘이 푸른 바다가 되면 모든 사람들은

또 다른 계절로 떠나고 싶어하는 것이다.

우리는 늘 떠나며 살아가기 때문이다.

 

가을은 사람들의 가슴에서 들판으로 번지기 시작해

이 땅을 물들게 한다.우리는 어느 날인가

기다릴 이유가 없을 때,,

이 땅을 떠나갈 사람들이 아닌가?

살아감은 만남으로 열리고 가을의 문도 열리고 있다.

 

가을은 만나고 싶은 계절이다.

가을의 맑은 하늘에 무언가 그려 넣고 싶을 정도로

사랑하는 사람들을 만나고 싶다.

 

외로움에 젖다 보면,,

다정한 친구들에게 편지를 쓰고,

그 분에게는 조용히 기도를 드리며 시를 쓰고 싶다.

 

가을은 혼자 있어도 멋이 있고

둘이 있으면 낭만이 있고,

시인에게는 고독 속에 한편의 시와

그리움이 있기 때문이다.

 

가을처럼 사람들을 깨끗하고 순수하고 부드럽게

만드는 계절도 없을 것이다.

나는 가을을 좋아한다. 그리고 사랑한다.

 

봄날이나 여름날 한 잔의 커피를 마심보다

낙엽지는 가을날 한 잔의 커피와 만남의 이야기는

긴 여운을 남길 것이다.

 

그러나 푸른 하늘아래..

해맑은 아이들의 웃음은 더욱 아름답고

가을은 옷깃을 여미는 질서와 신사의 계절이기도 하다.

 

가을은 모든 것이 심각해 보이고

바람따라 떠나고 싶어하는

고독이 너무도 무섭기까지 하다.

 

여름내 태양의 정열을 받아 빨갛게 익은 사과들,

고추잠자리가 두 팔 벌려 빙빙 돌며 님을 찾는다.

 

가을은 기다림의 계절이 아닌가?

한 다발의 꽃을 줄 사람이 있으면 기쁘겠고,

한 다발의 꽃을 받을 사람이 있으면 더욱 행복하리라.

혼자서는 웬지 쓸쓸하고, 사랑하며 성숙하는 계절이다.

 

푸른 물감이 금방이라도 뚝뚝 떨어질 듯이

맑고 푸른 가을날이다. 하늘이 너무도 푸르러

쪽박으로 한 번 떠 마시고 싶은 마음이다.


파워풀하이튜닝 회원님들이 자유롭게 얘기하는 게시판 입니다.

글 수 20,339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hit커뮤니티, 자료실 운영 원칙 [레벨:46]운영자 2013.05.28 29322
공지 hit커뮤니티/자료실 회원 등급 제도 안내 입니다. [레벨:46]운영자 2013.03.26 31140
20339 컬링실화냐.. new [레벨:21]김민석 2019.02.19 0
20338 어미 리트리버의 사연.GIF new [레벨:21]한채은 2019.02.19 0
20337 무선청소기 비교성능테스트 끝판왕 new [레벨:21]조지현 2019.02.19 0
20336 레스터가 상당히 잘하고 있네요 new [레벨:21]한채은 2019.02.19 0
20335 밀물 온정에도 中 '눈송이 소년' 받은 성금 고작 130만원 new [레벨:21]조지현 2019.02.19 0
20334 비보잉 대참사.gif new [레벨:21]김민석 2019.02.19 0
20333 윤채경 인스타그램 new [레벨:21]한채은 2019.02.19 0
20332 아빠 아빠 뭐해?? new [레벨:21]김민석 2019.02.19 0
20331 앞으로 조깅은 하지 않아야 겠다.gif new [레벨:21]조지현 2019.02.19 0
20330 데이비스는 남고, 가솔-미로티치는 떠났다 [NBA 이적시장 마감] new [레벨:21]한채은 2019.02.19 0
20329 첼시 너무 무기력하네요. new [레벨:21]한채은 2019.02.19 1
20328 광고에서 원피스 나미 역할 리카 이즈미 new [레벨:21]조지현 2019.02.19 1
20327 댕청미 돋는 댕댕이들.gif new [레벨:21]김민석 2019.02.19 2
20326 교체맴버가 제주스, 다비드실바... new [레벨:21]한채은 2019.02.19 1
20325 '미녀삼총사' 김형은,심장마비로 끝내 사망 new [레벨:21]한채은 2019.02.19 1
20324 180317 우주소녀 여름 직캠 '미니팬미팅' WJSNYEOREUM ... new [레벨:21]조지현 2019.02.19 1
20323 한지민, 오봐이트는 이정도는 되어야지~ new [레벨:21]조지현 2019.02.19 1
20322 일년후 vpn우회해서 야동보면 일어나는 일 new [레벨:21]김민석 2019.02.19 1
20321 리얼무토, 필라델피아행… 1:3+국제 계약금 new [레벨:21]한채은 2019.02.19 1
20320 이제 서부 플레이오프는.. new [레벨:21]한채은 2019.02.19 2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 1017 Next ›
/ 1017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