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 rank[레벨:35]박상수
  • rank[레벨:29]이민주
  • rank[레벨:26]그레이트티처님
  • rank[레벨:26]
  • rank[레벨:24]스파르탄
  • rank[레벨:20]111
  • rank[레벨:19]갈갈882
  • rank[레벨:18]노현우
  • rank [레벨:17]프리지아리
  • rank[레벨:17]999마력

파워풀하이튜닝 회원님들이 자유롭게 얘기하는 게시판 입니다.

조회 38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가을이 주는

 

한 잔의 따스한 커피의 향내를 맡는데

잊어버린 고향 열차의 기적 소리가

마음 속에서 울리고 있다.

 

이 가을에 고독이면서 의미있는,

외로움이면서도 그리움인 결실로

이어졌으면 좋으리라.

 

귀뚜라미는 울어대고 달빛은 차가움속에

별들은 옹기종기 모여 빛날 것이다.

 

농부들이여! 당신들이 이땅의 주인이로소이다.

이제 가을은 점점 깊어갈 것이다.

 

무지개마저 잃어버린 도시의 하늘보다

황금들녘 땀 흘리는 농부들에게

이 가을이 풍요로웠으면 좋겠다.

 

이 가을은 이 땅의 주인인 농부들,

시련을 이겨내는 사람들에게

하늘과 땅의 모든 축복이 쏟아졌으면 얼마나 좋겠는가?

 

지난 여름날 그리고 쏟아졌던 비.

여름은 비 그 자체였다.

 

시인은 가을에 시를 쓸 것이고, 연인들은 사랑의 열매를 맺고,

사색가의 좋은 명상은 가을 하늘의 구름처럼 떠오를 것이다.

 

가을이 와서 바람이 되는 날, 가을이 와서 낙엽이 되는 날,

온 하늘이 푸른 바다가 되면 모든 사람들은

또 다른 계절로 떠나고 싶어하는 것이다.

우리는 늘 떠나며 살아가기 때문이다.

 

가을은 사람들의 가슴에서 들판으로 번지기 시작해

이 땅을 물들게 한다.우리는 어느 날인가

기다릴 이유가 없을 때,,

이 땅을 떠나갈 사람들이 아닌가?

살아감은 만남으로 열리고 가을의 문도 열리고 있다.

 

가을은 만나고 싶은 계절이다.

가을의 맑은 하늘에 무언가 그려 넣고 싶을 정도로

사랑하는 사람들을 만나고 싶다.

 

외로움에 젖다 보면,,

다정한 친구들에게 편지를 쓰고,

그 분에게는 조용히 기도를 드리며 시를 쓰고 싶다.

 

가을은 혼자 있어도 멋이 있고

둘이 있으면 낭만이 있고,

시인에게는 고독 속에 한편의 시와

그리움이 있기 때문이다.

 

가을처럼 사람들을 깨끗하고 순수하고 부드럽게

만드는 계절도 없을 것이다.

나는 가을을 좋아한다. 그리고 사랑한다.

 

봄날이나 여름날 한 잔의 커피를 마심보다

낙엽지는 가을날 한 잔의 커피와 만남의 이야기는

긴 여운을 남길 것이다.

 

그러나 푸른 하늘아래..

해맑은 아이들의 웃음은 더욱 아름답고

가을은 옷깃을 여미는 질서와 신사의 계절이기도 하다.

 

가을은 모든 것이 심각해 보이고

바람따라 떠나고 싶어하는

고독이 너무도 무섭기까지 하다.

 

여름내 태양의 정열을 받아 빨갛게 익은 사과들,

고추잠자리가 두 팔 벌려 빙빙 돌며 님을 찾는다.

 

가을은 기다림의 계절이 아닌가?

한 다발의 꽃을 줄 사람이 있으면 기쁘겠고,

한 다발의 꽃을 받을 사람이 있으면 더욱 행복하리라.

혼자서는 웬지 쓸쓸하고, 사랑하며 성숙하는 계절이다.

 

푸른 물감이 금방이라도 뚝뚝 떨어질 듯이

맑고 푸른 가을날이다. 하늘이 너무도 푸르러

쪽박으로 한 번 떠 마시고 싶은 마음이다.


파워풀하이튜닝 회원님들이 자유롭게 얘기하는 게시판 입니다.

글 수 16,434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hit커뮤니티, 자료실 운영 원칙 [레벨:46]운영자 2013.05.28 27846
공지 hit커뮤니티/자료실 회원 등급 제도 안내 입니다. [레벨:46]운영자 2013.03.26 29638
16434 강아지에게 소세지를 줬다 new [레벨:11]이설1319 2018.12.18 1
16433 아빠가 CG 전문가.gif new [레벨:11]이설1319 2018.12.18 1
16432 중국집의 대표 음식은? new [레벨:19]갈갈882 2018.12.18 2
16431 질투하는 댕댕이 new [레벨:11]이설1319 2018.12.18 3
16430 손흥민 팬서비스 new [레벨:11]이설1319 2018.12.18 1
16429 숨겨왔던 전여친의 본성 new [레벨:19]갈갈882 2018.12.18 3
16428 불닭볶음면 훔쳐 먹은 멍뭉이 [레벨:11]이설1319 2018.12.17 12
16427 광고에 맞는컨셉의 연예인을 섭외한다 [레벨:11]이설1319 2018.12.17 4
16426 담배피는 학생들에 대한 성인들의 생각 [레벨:19]갈갈882 2018.12.17 4
16425 편의점 - 최근 3년간 스낵류 판매 순위 [레벨:19]갈갈882 2018.12.17 6
16424 조카라는 이름의 천사 [레벨:19]갈갈882 2018.12.17 3
16423 하드코어했던 초딩들의 놀이문화 [레벨:19]갈갈882 2018.12.16 10
16422 유익하지 않은 말은 [레벨:17]프리지아리 2018.12.16 8
16421 콜라만큼 국내에 매니아 팬덤 엄청 큰 음료수 [레벨:19]갈갈882 2018.12.15 11
16420 비싼 차 인데 싼티남 [레벨:11]이설1319 2018.12.14 16
16419 불놀이야~ [레벨:11]이설1319 2018.12.14 10
16418 냉찜질과 온찜질의 비교 [레벨:19]갈갈882 2018.12.14 15
16417 치킨집 사장님의 해명 [레벨:19]갈갈882 2018.12.14 17
16416 은근 많은 사람이 비유가 아니라 진짜인줄 알던 이야기 [레벨:19]갈갈882 2018.12.13 22
16415 댕댕이 내로남불 [레벨:11]이설1319 2018.12.13 15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 822 Next ›
/ 822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